레이어닫기
경남 밀양시 밀양대공원로 100 jsseul@korea.kr 055 . 359 . 6060

기념관 자료실

의열단의 재도약과 황포군관학교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독립기념관 댓글 0건 조회 190회 작성일 18-09-22 21:55

본문

단내 분열이 조금씩 감지되던 상황에서 윤자영을 비롯한 고려공산당원들이 입단 후 얼마 안 가 의열단을 탈퇴하고 상하이에서 청년동맹회를 결성하였다. 그리고는 의열단의 운동노선을 공포론’(테러리즘)으로 폄하하며 비난을 퍼부었다. 이로 인한 청년동맹회와의 갈등 속에서 의열단은 감정적 반응을 앞세우다 노선 공방전에서는 사실상의 패배를 맛보게 되었다. 그로부터 의열단 내에서도 합법적 대중운동과 그 사상적 배경인 사회주의로 경도되는 단원이 늘어갔다.

 

지속적인 활동이 가능하고 그 만큼의 성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이에 김원봉 등 의열단 간부진도 기왕의 의열투쟁 노선을 재검토해야 할 필요성을 느꼈다. 그 결과, 단순 폭력투쟁이 아닌 제도변화와 독립전쟁으로 나아갈 혁명적 무장투쟁을 위해 민중을 각오 단결시킬 교육과 의식화 방면으로 관심이 돌려지게 되었다. 또 다른 상황은 재정궁핍이 극심해져 갔다는 것이다.

 

일제 당국조차도 의열단은 다른 운동단체들과는 달리 인민의 금전을 강취한 사실이 없고 추호도 인민에게 미혹을 끼친 사실이 없다고 하였으나, 1925년 이후로는 불미스런 사건의 발생 사례가 보고되었음에서 의열단의 재정난이 심각해졌음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따라 의열단은 광저우로 본부를 옮기고 단원 다수가 황포군관학교와 중산대학에 입학하여 군사 정치 부문의 인재를 양성하는 쪽으로 활동방향을 바꾸어갔다. 그렇게 함으로써 민중 조직화를 기하기 위한 정치운동과 일제와의 무장투쟁을 개시할 수 있을 군사운동의 기반을 조성해가려 한 것이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