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어닫기
경남 밀양시 밀양대공원로 100 jsseul@korea.kr 055 . 359 . 6060

밀양의 독립운동가

김상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독립기념관 댓글 0건 조회 149회 작성일 18-09-26 14:00

본문

김상윤(金相潤, 1897~1927)

 

1897.9.12. ~ 1927.10.19.

상남면 기산리 1555-3

의열투쟁

애족장(1990)

 

호는 초산(楚山)이고, 김옥(金玉/金鈺) 외의 여러 가명을 쓰면서 활동하였다.

1897912일 밀양군 상남면 기산리에서 태어났다. 1910년 동화학교에 들어가 강제폐교되기 전의 1년 동안 전홍표·김대지·황상규의 가르침을 받았고, 1914년 서울로 가서 중앙학교와 배재학교에서도 수학하였다.

19193월경 만주로 망명하여 길림성 유하현 고산자의 신흥무관학교에 들어가 6개월 단기과정을 이수하던 중에 동화학교 동창인 김원봉을 만나 의기상통을 재확인하였다. 졸업 후 10월에 김원봉 등 여러 졸업생 동지들과 함께 길림으로 가서 조선독립군정사에 합류하여 폭탄 제조법 및 사용법을 익히고 1110일 의열단 창립에 참여하였다.

창단 직후 기획되어 바로 추진되어간 국내 적기관 일제공격 거사에 동참키 위해 19203월경 밀입국하였고, 부단장 곽재기로부터 투탄조의 일원으로 지명 받아 서울에서 은신 대기하였다. 그러나 거사계획이 밀고에 의해 경찰에 탐지되어 6월 하순부터 동지들이 연이어 붙잡혀가니 재빨리 피신하여, 외가가 있는 밀양군 초동면의 야산에 이종암과 함께 몸을 숨겼다.

그 해 8월경에 동화학교 동창생 최수봉을 기산리 묘지에서 만나 독립운동 참여를 권하고 밀양경찰서에 폭탄을 던질 것을 제의하여 승낙 받았다. 그 후 12월에 밀양읍내의 고인덕을 만나 폭약 제조를 의뢰하고, 외피는 산중 암굴에서 이종암과 함께 만들어 폭탄 2개를 조립해냈다. 그것을 최수봉에게 건네주니 1227일 밀양경찰서 투탄의거가 감행되었다.

그 후 중국 북경으로 탈출하여 의열단 본부에 합류해 있다가 1923년 상해로 옮겨갔고, 기밀부원으로서 간부진의 일원이 되었다. 19243월에 실행부 단원 2명을 데리고 일본으로 잠입하여 거사를 벌이려 했는데, 자금부족으로 실행이 안 되었다.

1925년 가을, 의열단의 운동노선 조정과 더불어 김원봉을 비롯한 단원 대부분이 황포군관학교에 입학코자 광동성 광주로 이동해 갈 때, 종래의 투쟁노선 고수를 주장하며 반대하고 동행하지 않았다. 그리고는 복건성 하문을 거쳐 천주의 설봉사로 들어가 있다가 19271019일 세상을 떠났다.

1968년 건국공로 대통령표창이 수여되었고, 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으로 서훈 승격되었다. 그리고 후손들이 2005년 기산리 입구와 2015년 설봉사에 기념비를 세웠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